백일

  • Manager
  • 대구시-섬유개발硏 ‘이업종 융합사업’ 5년만에 자리잡았다, 2019년 10월 23일
  • 23.09.06
  • Source : https://www.donga.com/news/Society/article/all/20191022/98021151/1



    대구 달성군에 있는 산업용 섬유 전문기업 ㈜백일은 최근 자동차용 호스에 쓰이는 보강재 신소재를 개발했다. 슈퍼섬유의 하나인 아라미드를 활용해 벌집 구조의 고밀도 원단을 만들었다. 열에 강할 뿐만 아니라 내구성이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백일은 이 신소재를 적용해 국내 유명 완성차 1차 협력 기업인 ㈜세명기업과 손을 잡았다. 새로운 자동차용 호스는 기존 제품보다 내층 표면이 균일하고 깨지거나 갈라지는 성질도 크게 개선했다. 제품 완성도를 인정받아 완성차 회사에 납품하고 있다. 자동차부품산업 영역을 확대하고 있는 백일은 이 사업을 통해 신규 고용 4명과 매출 11억7700만 원의 성과도 달성했다.

    대구시와 한국섬유개발연구원이 지역 섬유산업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는 ‘이(異)업종 융합 비즈니스 기반 조성사업’의 모범 사례다. 2015년부터 시작한 이 사업은 섬유를 비롯해 정보기술(IT), 자동차부품, 의료, 기계 등의 다른 산업에 쓰이는 융합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대구 서구 염색공단에 있는 기능성 섬유 전문기업 영풍화성㈜은 이업종 융합사업의 지원 덕분에 여러 신제품을 개발했다. 최근에는 야간에 빛을 자동으로 반사하는 재귀반사 기능과 원단 촉감, 방수, 투습 성능을 갖춘 다기능 아웃도어(등산복) 소재를 선보였다.

    신제품은 재귀반사 제품의 단점인 마모 강도를 높이는 기술도 접목해 세탁 2만 회 이상을 견디는 내구성도 확보했다. 국내외 대형 아웃도어 브랜드에 납품하고 있다. 최근까지 매출 5억1200만 원을 올렸고 직원 16명을 신규 채용했다.

    섬유개발연구원의 이업종 융합사업은 최근까지 126개 기업을 지원해 매출 167억 원, 신규 고용 396명을 달성했다. 연구원은 사업 효과를 높이기 위해 참여 기업으로 구성한 섬유산업신문화창조협의회를 설립했다. 제품 개발에서 신기술을 보호하기 위한 지식재산권 출원, 국내외 전시회 참가 등 모든 과정을 지원한다.
  • File
  • There is not a file.
  • Hit
  • 881
백일